태오의 낙서장-끄적끄적.. 단순한 태오 뭘 끄적였나..
SUN MON TUE WED THU FRI SAT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게시판 형태(검색)

즐겨찾기 / 최근 피드백

Recent Articles
아들아..

당뇨병, 매일 콩 한 컵씩 3...

전세 재계약, 이것만은 알아...

구내염

시중에 판매 중인 젖병 제품

Recent Comments
어느 한 의사가 썼던 책인데,...
feeling

http://www.gngfurn.com/index...
tioh

옷 살라구?? 여친이 옷 좀 잘...
feelingII

뉘신지 좋은 말씀 남겨 주셔서...
tioh

약국 재고관리용으로 함 만들...
feeling II

그러니깐... 고속도로에서 운...
feelingII

Recent Trackbacks
Archives
2012 년 11 월 (1)

2012 년 10 월 (3)

2012 년 06 월 (1)

2012 년 04 월 (1)

2012 년 02 월 (1)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6 월 (3)

2011 년 02 월 (7)

2011 년 01 월 (4)

2010 년 12 월 (2)

2010 년 11 월 (6)

2010 년 09 월 (2)

2010 년 08 월 (2)

2010 년 07 월 (1)

2010 년 06 월 (4)

2010 년 04 월 (3)

2010 년 02 월 (2)

2010 년 01 월 (3)

2009 년 11 월 (1)

2009 년 10 월 (3)

2009 년 09 월 (1)

2009 년 08 월 (1)

2009 년 07 월 (1)

2009 년 02 월 (2)

2008 년 11 월 (1)

2008 년 09 월 (2)

2008 년 08 월 (1)

2008 년 05 월 (2)

2008 년 04 월 (1)

2007 년 10 월 (1)

2007 년 09 월 (1)

2007 년 08 월 (2)

2007 년 07 월 (2)

2007 년 06 월 (6)

2007 년 05 월 (2)

2007 년 04 월 (1)

2007 년 02 월 (2)

2007 년 01 월 (1)

2006 년 12 월 (2)

2006 년 11 월 (3)

2006 년 10 월 (2)

2006 년 09 월 (3)

2006 년 08 월 (2)

2006 년 06 월 (1)

2006 년 05 월 (4)

2006 년 03 월 (4)

2006 년 01 월 (1)

2005 년 11 월 (2)

2005 년 10 월 (2)

2005 년 08 월 (2)

2005 년 07 월 (5)

2005 년 06 월 (3)

2005 년 05 월 (6)

2005 년 04 월 (4)

2005 년 03 월 (6)

2005 년 02 월 (4)

2005 년 01 월 (8)

2004 년 12 월 (2)

2004 년 10 월 (3)

2004 년 08 월 (3)

2004 년 05 월 (5)

2004 년 04 월 (5)

2004 년 03 월 (4)

2004 년 02 월 (7)

2004 년 01 월 (4)

2003 년 12 월 (3)

2003 년 10 월 (6)

2003 년 09 월 (3)

2003 년 08 월 (1)

2003 년 07 월 (1)

2003 년 06 월 (2)

2003 년 05 월 (6)

2003 년 03 월 (2)

2003 년 01 월 (6)

2002 년 12 월 (15)

2002 년 11 월 (9)

2002 년 10 월 (5)

2002 년 09 월 (8)

2002 년 08 월 (12)

2002 년 07 월 (12)

2002 년 06 월 (20)

2002 년 05 월 (13)

2002 년 04 월 (7)

2002 년 03 월 (10)

Favorite Blogs
중앙일보 | 전체기사

일간스포츠 | 전체기

꿈이 있으면 땀을 흘

if you ask me.info

Favorite Links
My Comments / Write
Add Favorite / Login
Archives
2002 년 10 월의 글목록
 
쇼핑하다 [2002/10/28]
이렇게 사네 [2002/10/16]
한편의 드라마처럼... [2002/10/12]
[유머 ^o^:] 당신의 능력을 보여 주세요.... [2002/10/05]
사진 많네? [2002/10/02]


Subject
쇼핑하다  
2002/10/28 (Mon)
03:22:51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88
날씨가 많이 추워졌다. 특히 오늘 갑자기 추워졌다. 거의 한겨울 수준.
그래서 옷을 좀 차려 입고 나갔다. 회색 스웨터에 청바지, 그리고 검정 가죽 장갑. 좀 이르다 싶지만, 내 자신을 아끼기 위해서다. 내가 원래 피부가 무척 건성이라 가을부터는 살갗이 최악의 수준이 된다. 논산 훈련소에서 전우들이 경악을 할 정도라고 하면 이해할라나. 이 글을 읽고 있는 내 군동기들은 알 것이다. 거의 동상의 수준으로 손살갗이 쩍쩍 갈라져 피가 난 손을....

아무튼 나름대로 갖춰 입고 갔다고 생각했는데, 스웨터의 올과 올 사이로 바람이 스며든다. 어깨가 절로 올라가 몸이 움츠러든다.

백화점은 역시나 따뜻했다. 아니 따뜻하지도 않았다. 아주 적정 온도라고 해야 하나. 역쉬, 백화점은 달라.

동생과 내 와이셔츠를 사고, 아버지가 선물해 주신 구두상품권으로 구두도 한 켤레 샀다. 뭔 와이셔츠가 그리 비싼지. 에버리지 6~8만원은 왔다 갔다 한다. 한켠에 마련된 기획상품 와이셔츠를 노렸다. 쫌 색상이나 재질이 떨어지긴 했지만, 입을만 하니까. 원래 패션쪽에는 문외한이라 막상 상품 앞에서 아무 생각 없이 막막했다. 그건 둘째 치고, 점원에게 이것 저것 물어 보고 나서, 물건이 맘에 안 들 경우는 진짜 힘들다. 미안해서 그냥 갈 수도 없구, 그렇다고 살 수는 없는 노릇이구. 혼자 간지라 더 힘들었다. 구두를 살 때는 사이즈가 안 맞아 세번이나 점원에게 사이즈를 요청해야 했다. 왜 이렇게 점원들에게 당당하기가 힘든지.

그나마 봉투값 아낄라구, 쩔래쩔래 들고 간 종이봉투가 힘이 되어 줬다. 뭔가 구매욕이 있는 소비자로 보이니까... ^^;

이번에 산 구두는 정말 맘에 든다. 끈도 없구, 지퍼도 없구. 고무신처럼 신기 편한 구두다. 엄밀히 구두의 조임 역할은 고무밴드가 하고 있다. 모양도 아주 심플하다. 그냥 보통 구두와는 다르게 약간 미래적인 느낌도 든다.

카시오매장에서 이것저것 한참 물어보고 그냥 와버렸는데, 그 점원에게는 참 미안했다.
* tioh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1-12 22:23)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2)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이렇게 사네  
2002/10/16 (Wed)
12:48:16 pm
http://www.tioh.net/zog_nackseo/?no=87




처음엔 누구나 별 생각이 없답니다.





큰 눈을 이리저리 굴리기만 하지요.





하지만 세상의 모진 풍파를 겪다 보면





당신도 조금씩 화가 나기 시작할 겁니다.





무언가 당신을 꼼짝하지 못하게 둘러싸고 있고.





어느새 당신은 단단한 것의 속에 가둬져 있다고 생각합니다.





남에게 싫은 소리를 듣고,





때론 누군가의 무서운 눈빛을 접하고,





얻어 맞기도 하지요.





어느새 눈치만 보게 되는 나 자신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이제 정말 화가 나지요.





난 왜 이리 바보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걸까...





그리고 이제 뭔가 바꿔보겠다고 다짐을 합니다.





새로운 시도도 해보고.





뭔가 배워보기도 하고,





자신을 시험해봅니다.





그리고 끝내 남을 공격하는 법을 배웁니다.





..내가 과연 잘하고 있는걸까.





이젠 조금씩 지쳐갑니다.





고민은 머리를 짓누릅니다.





꿈은 멀기만 하고.





머리 속은 한없이 복잡해져 갑니다.





이젠 맘대로 하세요.





난 이제 더는 모르겠네요





포기하는 시간이 지나고





방탕하게도 살아보다





정신을 차리려고 멋있게 나 자신을 꾸며보고





자가용을 몰아도





그 누군가처럼 행복하다 말할 수 없는 이유를…





...알게 됐습니다. "난… 혼자였습니다"





같은 곳을 바라볼 누군가가 필요해요.





가려운 곳이 같은 누군가가 필요해요.





같은 꿈을 꿀 수 있는 누군가와.





...웃고 싶어요.





멋진 이성을 사귀기도 했지만.





서로를 인정하지 못하다가.





나에게 상처만 남겼습니다





하루종일 천장만 바라보다 알았습니다.





... 이젠 정말 진정한 친구가 필요하다는 것을.





언젠가 당신과 나는 꼭 진정으로 웃게 될 거예요.


* tioh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1-12 22:23)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한편의 드라마처럼...  
2002/10/12 (Sat)
01:40:24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86
가끔 바쁠 때면 정말 눈코 뜰새 없이 바쁘다. 메디컬 드라마 ER을 아는가? 그 드라마를 보고 있자면, 인간이 그러고 살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시간이 쫓겨 산다. 불쌍하다 싶을 정도로..

내가 일하는 곳도 가끔은 그 정도로 막강한 시간의 압박이 오곤 한다. 오늘 하루가 그랬다. 12시간 동안 거의 앉아 있는 시간이 1시간이 될까 말까.

동시에 몇가지 일을 수행해야 할 때도 있다. 여러 사람의 손발이 맞아야 하는데, 한 명에서 틀어지면 난리난다. 누가 잘못했는지 따지다 보면, 짜증도 난다. 새로 들어온 TDY가 내가 참 존경스럽단다. 그렇게 짜증나는 상황에서 차분하게 말하는게 신기하다구.

정말로 ER드라마처럼 바뻤다. 수술실에 왔다 갔다만 4번정도 했을 거다. 응급실도 왔다 갔다, 중환자실도 왔다 갔다... 눈치없는 TDY 한명은 바뻐 죽겠는데, 이런저런 질문을 해댄다.

그런데, 바쁘니까 뭔가 자신감이 생긴다. 내가 세상에서 쓸모가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일까. 오늘 하루는 정말로 정말로 바뻤지만, 기꺼이 즐길 수 있었다. 이후 연속4일간의 휴일이니까....
* tioh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1-12 22:23)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유머 ^o^:] 당신의 능력을 보여 주세요....  
2002/10/05 (Sat)
01:14:29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85
이 사건은 실제로 일어난 사건으로써, 절대 거짓 이 없음을 말해드리며

본인이 직접 격은 애기임을 밝히는 바입니다.

야간수업을 마치구 집에가는 길이 여씀다.

집이 광안리에 있는지라 집에가서 라면을 먹어야 하는 고민과 함께 51번 버스를 타씁죠.

야간 5교시까지 하면 얼마나 배고픈지 모를겁니다.

먹을 라면 종류를 생각 하고 있었는데, 뒤에 오던 134번 용당 가는 버스 일껍니다 .

앞지르기를 시도하다가 51번 운전 기사 아저씨와 경쟁이되어서

드뎌 싸움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신호등 앞에서 두버스가 마주치게 되었는데,

51번 번 버스 아저씨와 134번 아저씨가 동시에 문을 열고

피튀기는 말싸움에 돌입했습니다

결국 우리의 51번 아저씨, 열이 받을 대로 받아

134번 버스로 올라가,, 또 싸움이 시작 되었죠.

정말 흥미 진진 했습니다 ,,우리는 속으로 아저씨 이겨욧!!!! ^^;

아저씨의 능력을 보여주세요.. 라고 응원 했는데,,,젠장,,-,.-;;

134번 아저씨, 신호등 바뀌자 말자 떠나는겁니다..... 휭!!!!!!!

그순간 51번 버스에 있던 사람들 ,,,,,,,,,멍~~~~~~해졌습니다,,

.
.
.
.
.
.
.

기사 없는 51번 버스에서 바람이 휭하고 불어씀다.


우쒸,,~~~~~~~~~~~~~~~~~~~~~~~~~~~~~~~~~~~~~~~~~~~~~~~~~~

기사 아저씨가 언제 오나 기다리고 있는데 100m 전방

유엔묘지 커브 도는데서 열심이 뛰어 오는 51번 기사 아저씨를 보았더랬습니다 ,,

졸라 불쌍해 보이더군요 ,,,

얼굴은 벌개가지고,,,,

들어 와서 죄송합니다 하고 운전을 계속하기 시작하셨습니다 ,,

아저씨가 불쌍했어요,,,정말루,,,

땀 삐질 삐질,,,,,

불쌍한 아저씨,,,,,

51번 버스는 패배했던 것입니다,,,,,

그런데,,문제는,,,지금 부텁니다,,,

2분뒤,,뒤에서 백차가 오는것이 보였습니다 ,,,

51번을 새우고 ,,,

우렁찬,,,경찰차의 스피커에서,,

"51번 갓길로 데세욧............갓길로 데욧~~~~~~~"

신경질 적인 경찰의 목소리,,

경찰의 지시에 순순히 따르는 51번 아저씨,,,,,,,,

우리는 이렇게 생각 했습니다 ,,,

134번 한때 깨지고,,

이제는 경할한테까지 깨지는구나,,

그런데,,,

올라온 경찰의 한마디,,,

걸작 이였습니다 ,,
.
.

.

.
.
.

.
.
.
.
.

.

차키 주세요 ,,,!!!!! (__")


그렇습니다 ,,


우리의 51번 아저씨는 134번 버스에 올라타서,,

134번 차키를 들고 날른 것이 였습니다 ,,


오도 가도 못하는 134번.................


차안 승객은 뒤집어 졌고

51번 아저씨는 능력을 보여주고야 말았던 것임니다.

집에 도착한 저는 ,,,,..라면먹으면서 죽어라 웃었답니다,,


* tioh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1-12 22:23)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1)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사진 많네?  
2002/10/02 (Wed)
09:10:01 pm
http://www.tioh.net/zog_nackseo/?no=84
프리챌 커뮤니티에서 글 보고 들렀다 간다.
생각했던 것보다 사진이 꽤 많구나.
덕분에 잘 보고 간다이~
나는 아직도 사진은 들고 보는 게 제맛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디지털 카메라에는 별 관심이 없었는데
우리 부대에서도 그거 가진 애들 많고, 또 인터넷에 손쉽게 올리는 걸 보면
조금 욕심이 나기도 한다. 근데... 그거 비싸지??
사진 파일 생기면 나도 올릴께.
그럼 바~



* tioh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5-01-12 22:23)
영섭님 트랙백과 코멘트(1) | 내 블로그에 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