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오의 낙서장-끄적끄적.. 단순한 태오 뭘 끄적였나..
SUN MON TUE WED THU FRI SAT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게시판 형태(검색)

즐겨찾기 / 최근 피드백

Recent Articles
아들아..

당뇨병, 매일 콩 한 컵씩 3...

전세 재계약, 이것만은 알아...

구내염

시중에 판매 중인 젖병 제품

Recent Comments
어느 한 의사가 썼던 책인데,...
feeling

http://www.gngfurn.com/index...
tioh

옷 살라구?? 여친이 옷 좀 잘...
feelingII

뉘신지 좋은 말씀 남겨 주셔서...
tioh

약국 재고관리용으로 함 만들...
feeling II

그러니깐... 고속도로에서 운...
feelingII

Recent Trackbacks
Archives
2012 년 11 월 (1)

2012 년 10 월 (3)

2012 년 06 월 (1)

2012 년 04 월 (1)

2012 년 02 월 (1)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6 월 (3)

2011 년 02 월 (7)

2011 년 01 월 (4)

2010 년 12 월 (2)

2010 년 11 월 (6)

2010 년 09 월 (2)

2010 년 08 월 (2)

2010 년 07 월 (1)

2010 년 06 월 (4)

2010 년 04 월 (3)

2010 년 02 월 (2)

2010 년 01 월 (3)

2009 년 11 월 (1)

2009 년 10 월 (3)

2009 년 09 월 (1)

2009 년 08 월 (1)

2009 년 07 월 (1)

2009 년 02 월 (2)

2008 년 11 월 (1)

2008 년 09 월 (2)

2008 년 08 월 (1)

2008 년 05 월 (2)

2008 년 04 월 (1)

2007 년 10 월 (1)

2007 년 09 월 (1)

2007 년 08 월 (2)

2007 년 07 월 (2)

2007 년 06 월 (6)

2007 년 05 월 (2)

2007 년 04 월 (1)

2007 년 02 월 (2)

2007 년 01 월 (1)

2006 년 12 월 (2)

2006 년 11 월 (3)

2006 년 10 월 (2)

2006 년 09 월 (3)

2006 년 08 월 (2)

2006 년 06 월 (1)

2006 년 05 월 (4)

2006 년 03 월 (4)

2006 년 01 월 (1)

2005 년 11 월 (2)

2005 년 10 월 (2)

2005 년 08 월 (2)

2005 년 07 월 (5)

2005 년 06 월 (3)

2005 년 05 월 (6)

2005 년 04 월 (4)

2005 년 03 월 (6)

2005 년 02 월 (4)

2005 년 01 월 (8)

2004 년 12 월 (2)

2004 년 10 월 (3)

2004 년 08 월 (3)

2004 년 05 월 (5)

2004 년 04 월 (5)

2004 년 03 월 (4)

2004 년 02 월 (7)

2004 년 01 월 (4)

2003 년 12 월 (3)

2003 년 10 월 (6)

2003 년 09 월 (3)

2003 년 08 월 (1)

2003 년 07 월 (1)

2003 년 06 월 (2)

2003 년 05 월 (6)

2003 년 03 월 (2)

2003 년 01 월 (6)

2002 년 12 월 (15)

2002 년 11 월 (9)

2002 년 10 월 (5)

2002 년 09 월 (8)

2002 년 08 월 (12)

2002 년 07 월 (12)

2002 년 06 월 (20)

2002 년 05 월 (13)

2002 년 04 월 (7)

2002 년 03 월 (10)

Favorite Blogs
중앙일보 | 전체기사

일간스포츠 | 전체기

꿈이 있으면 땀을 흘

if you ask me.info

Favorite Links
My Comments / Write
Add Favorite / Login
Archives
2010 년 09 월의 글목록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2010/09/29]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2010/09/06]


Subject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2010/09/29 (Wed)
11:46:27 pm
http://www.tioh.net/zog_nackseo/?no=340
탈모, 머리카락 가늘어질 때 약물 치료 시작하면 90% 막는다
"더 늦기 전에 관리하자"Url 복사하기
스크랩하기
블로그담기


마케팅회사 팀장 김모(47)씨는 요즘 아침에 샤워할 때마다 휘파람이 절로 난다. 휑하게 비었던 머리 숱이 촘촘해졌기 때문이다. 김씨는 1년 전 부쩍 머리가 빠지기 시작했다. 머리를 감을 때마다 머리카락이 한웅큼씩 빠졌다. 고민하던 그는 문득 할아버지의 생전 모습이 떠올랐다. 부모님은 괜찮았지만 조부는 머리 숱이 거의 없었다. '탈모는 유전'이라는 말을 들었던 그는 분당서울대병원 피부과를 찾았고, 탈모 초기로 진단받았다. 김씨는 먹는 탈모약 처방을 받은 뒤 빠지는 머리카락이 줄어드는 동시에 새 머리카락이 나기 시작해 지금은 몰라볼 정도로 머리숱이 많아졌다.



▲ /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spphoto@chosun.com
김씨의 사례와 같은 '남성형 탈모'는 우리 몸 속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대사를 통해 DHT이라는 남성호르몬으로 변화하면서 생긴다. DHT가 모낭에 침범하면 모낭은 축소되고 축소된 모낭에서 자란 머리카락은 점점 가늘어지며 결국에는 머리카락이 더이상 나지 않는다. 남성형 탈모의 70~80%가 DHT때문이며 나머지는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그렇다고 모든 사람이 이 호르몬에 반응하는 것은 아니다. 유전적 요인이 있는 사람에게서만 나타나는데, 현재까지는 유전적 요인이 무엇인지는 모른다. 유전성 탈모는 김씨처럼 조부모 대에서 부모를 건너뛰고 손자로 이어지기도 한다.

탈모의 치료는 이런 원리를 역이용한다. 테스토스테론이 DHT로 변환되는 것을 막는 약물을 초기부터 복용하면 90%정도는 탈모를 거의 막을 수 있다. 어느정도 진행된 뒤 복용한다 해도 70~80%에 이르는 사람은 효과를 본다는 게 전문의들의 설명이다. 따라서 탈모는 언제 병원을 찾아 처방을 받느냐가 관건이다. 일찍 약물 치료를 시작하면 활동이 더뎌지는 모낭을 다시 활발히 일하게 할 수 있지만 완전한 휴식기에 접어든 모낭은 살릴 수 없기 때문이다. 탈모 치료는 이와 같은 약물 요법과 함께 모발이식술, 탈모 관련 의약·비의약품의 개발 등으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




/ 박노훈 헬스조선 기자 pnh@chosun.com

2010.09.29 09:05 입력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2010/09/06 (Mon)
10:02:57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339

MP3 달고사는 우리아이 귀 괜찮을까


애플 아이팟(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오는 9월9일은 대한이과학회가 정한 `귀의 날'이다. 대한이과학회(http://otologicsociety.or.kr)는 44회째 귀의 날을 맞아 `소음성 난청의 예방'을 주제로 대국민 홍보활동을 펴고 있다.

특히, 학회는 최근 젊은 층에서 급속히 느는 소음성 난청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만큼 요즘 청소년들이 MP3 등의 음향기기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소음성 난청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03년 2천858명, 2005년 3천617명, 2007년 4천741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특히 2007년 한해 진료를 받은 소음성 난청환자 가운데 10~30대가 45.8%로, 11.2%를 차지한 60대 이상 노인의 4배를 넘었다.

또한 2007~2009년 사이 난청과 이명 등의 증상으로 이비인후과를 찾은 4천281명의 환자를 분석한 또 다른 결과를 보면 7.1%(305명)에서 소음이 원인이 돼 난청이나 이명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305명의 소음성 난청환자 가운데는 역시 10~40대의 젊은 연령이 66.4%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는데, 그 원인으로는 음악이 가장 많았고 이어 사격, 작업장의 소음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이어폰에 의한 소음성 난청은 왜 생기는 것일까.

학회에 따르면 귀는 외이도(귓구멍)와 고막, 중이강, 달팽이관, 청각신경 등으로 이뤄져 있다.

`듣는다'라는 것은 외부의 소리가 귓구멍을 통해 들어와서 고막을 진동시키고 이 진동이 중이강 내의 이소골(귀의 작은 뼈)을 통해 달팽이관에 전달되면 달팽이관이 물리적 에너지인 진동을 전기 에너지로 바꿔 뇌에 전달하게 된다.

이때 고막을 통해 들어온 에너지 대부분은 달팽이관으로 전해지지만 일부는 반사돼 다시 외부로 빠져 나간다. 그러나 이어폰을 통해 음악을 들으면 이 반사되는 에너지가 빠져나가지 못하고 다시 증폭이 되므로 더 큰 소리가 달팽이관에 전달될 수밖에 없는 것이다.

또한 이어폰을 주로 지하철, 버스, 야외 등의 소음환경에서 사용하는 것도 문제를 더 키운다. 주변 소음을 이겨내고 청취하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음량을 높이게 되기 때문이다.

이론적으로 90dB(데시벨) 이상의 소음에 하루 8시간 이상, 105dB 이상에서 하루에 1시간 이상씩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소음성 난청이 발생한다고 한다.

학회가 내놓은 자료를 보면 지하철 내부나 플랫폼의 소음강도는 대개 85~95dB이다. 하지만, 이런 환경에서 이어폰으로 잘 들릴 정도의 음량을 맞추고 소리 강도를 측정한 결과, 이어폰을 통해 들어오는 음악의 소리크기는 105dB에 이르렀다는 게 학회의 설명이다.

즉 지하철에서 매일 한 시간씩 이어폰으로 음악을 청취한다면 수년 내 소음성 난청이 심화할 수 있다는 결론인 셈이다.

또 다른 국내 연구에 따르면 MP3 등의 음향기기를 사용하는 10대 청소년 490명 중 하루에 1시간 이상 사용하는 청소년이 무려 60.8%에 달했고, 그중에서 3시간 이상 사용하는 청소년이 14.1%나 됐다.

1년 이상 음향기기를 사용한 청소년의 비율은 72.3%, 3년 이상 사용하는 비율은 23.9%였는데, 음향기기를 한 번에 오랜 시간, 또 오랜 기간 사용할수록 청력이 나빴으며 특히 5년 이상 장기간 사용한 경우는 현저한 청력감소 소견이 관찰됐다.

이런 결과는 청소년기의 이어폰 과다사용이 추후 성인이 됐을 때 소음성 난청을 유발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학회는 지적했다.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는 "소음성 난청은 아직까지 치료 결과가 만족스럽지 못한 질환 중의 하나로 치료법에 대해서도 약간의 논란이 있다"면서 "때문에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은 이어폰을 이용한 음악청취 습관을 개선하는 등의 사전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도움말: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 경희의료원 이비인후과 여승근 교수, 중앙대병원 이비인후과 문인석 교수)

bio@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scoopkim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