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오의 낙서장-끄적끄적.. 단순한 태오 뭘 끄적였나..
SUN MON TUE WED THU FRI SAT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게시판 형태(검색)

즐겨찾기 / 최근 피드백

Recent Articles
아들아..

당뇨병, 매일 콩 한 컵씩 3...

전세 재계약, 이것만은 알아...

구내염

시중에 판매 중인 젖병 제품

Recent Comments
어느 한 의사가 썼던 책인데,...
feeling

http://www.gngfurn.com/index...
tioh

옷 살라구?? 여친이 옷 좀 잘...
feelingII

뉘신지 좋은 말씀 남겨 주셔서...
tioh

약국 재고관리용으로 함 만들...
feeling II

그러니깐... 고속도로에서 운...
feelingII

Recent Trackbacks
Archives
2012 년 11 월 (1)

2012 년 10 월 (3)

2012 년 06 월 (1)

2012 년 04 월 (1)

2012 년 02 월 (1)

2011 년 09 월 (1)

2011 년 08 월 (2)

2011 년 06 월 (3)

2011 년 02 월 (7)

2011 년 01 월 (4)

2010 년 12 월 (2)

2010 년 11 월 (6)

2010 년 09 월 (2)

2010 년 08 월 (2)

2010 년 07 월 (1)

2010 년 06 월 (4)

2010 년 04 월 (3)

2010 년 02 월 (2)

2010 년 01 월 (3)

2009 년 11 월 (1)

2009 년 10 월 (3)

2009 년 09 월 (1)

2009 년 08 월 (1)

2009 년 07 월 (1)

2009 년 02 월 (2)

2008 년 11 월 (1)

2008 년 09 월 (2)

2008 년 08 월 (1)

2008 년 05 월 (2)

2008 년 04 월 (1)

2007 년 10 월 (1)

2007 년 09 월 (1)

2007 년 08 월 (2)

2007 년 07 월 (2)

2007 년 06 월 (6)

2007 년 05 월 (2)

2007 년 04 월 (1)

2007 년 02 월 (2)

2007 년 01 월 (1)

2006 년 12 월 (2)

2006 년 11 월 (3)

2006 년 10 월 (2)

2006 년 09 월 (3)

2006 년 08 월 (2)

2006 년 06 월 (1)

2006 년 05 월 (4)

2006 년 03 월 (4)

2006 년 01 월 (1)

2005 년 11 월 (2)

2005 년 10 월 (2)

2005 년 08 월 (2)

2005 년 07 월 (5)

2005 년 06 월 (3)

2005 년 05 월 (6)

2005 년 04 월 (4)

2005 년 03 월 (6)

2005 년 02 월 (4)

2005 년 01 월 (8)

2004 년 12 월 (2)

2004 년 10 월 (3)

2004 년 08 월 (3)

2004 년 05 월 (5)

2004 년 04 월 (5)

2004 년 03 월 (4)

2004 년 02 월 (7)

2004 년 01 월 (4)

2003 년 12 월 (3)

2003 년 10 월 (6)

2003 년 09 월 (3)

2003 년 08 월 (1)

2003 년 07 월 (1)

2003 년 06 월 (2)

2003 년 05 월 (6)

2003 년 03 월 (2)

2003 년 01 월 (6)

2002 년 12 월 (15)

2002 년 11 월 (9)

2002 년 10 월 (5)

2002 년 09 월 (8)

2002 년 08 월 (12)

2002 년 07 월 (12)

2002 년 06 월 (20)

2002 년 05 월 (13)

2002 년 04 월 (7)

2002 년 03 월 (10)

Favorite Blogs
중앙일보 | 전체기사

일간스포츠 | 전체기

꿈이 있으면 땀을 흘

if you ask me.info

Favorite Links
My Comments / Write
Add Favorite / Login
Archives
2011 년 01 월의 글목록
 
초기 치매 극복한 박금숙씨 [2011/01/18]
현금자동지급기(ATM)가 공중화장실 변기만큼 불결 [2011/01/12]
2조원 실뱀장어 시장을 잡아라 [2011/01/09]
한국에 '골드미스'가 있다면,중국엔 '잉녀(剩女-셩뉘)'가 있다 [2011/01/07]


Subject
초기 치매 극복한 박금숙씨  
2011/01/18 (Tue)
12:13:36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352
[100세 쇼크 축복인가 재앙인가] 초기 치매 극복한 박금숙씨 "깜박깜박 정신줄 놓다 성격까지 변해 빨리 걷기·두뇌 훈련으로 새 삶 찾아"김철중 의학전문기자 doctor@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기사100자평(1)입력 : 2011.01.17 03:00 / 수정 : 2011.01.17 11:55
69세 박금숙(서울 은평구 신사동)씨의 목소리는 낭랑한 고음이고 활기차다. 듣는 이가 기분이 좋아질 정도다. 달력에는 주부대학과 인터넷 강좌, 동창 모임 등 일주일 일정이 빼곡하다. 1년 전만 해도 초기 치매 환자였다고는 도저히 상상하기 어렵다.

치매 그림자가 박씨에게 스며든 것은 지난해 봄이었다. 어느 날 심한 우울감과 급속한 기억 장애가 찾아왔다. 집에서 혼자 지내던 생활은 '사고'의 연속이었다. 가스불 위에 국을 올려놓고 외출해 화재가 날 뻔했던 것이 몇달 사이 서너 번 있었고, 지하철 환승역을 계속 놓쳐서 두 시간을 왔다갔다 헤매는 등 깜박 정신줄 놓기가 다반사였다. 집에 온다던 자식들이 방문을 미루면 울화가 며칠씩 갔다. 만사가 귀찮아졌고, 매사가 부정적으로 변했다.



▲ 치매 증상을 두뇌 학습으로 극복하고 있는 박금숙씨가 아이패드로 치매 예방용 게임을 하고 있다. /정경열 기자 krchung@chosun.com박씨가 대학병원 신경과를 찾은 작년 8월. 진단결과 경도(輕度)의 인지 장애라는 판정이 나왔다. 초기 치매를 말한다. 그는 병원이 제공하는 뇌기능 활성화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이때부터 치열한 '머리 싸움'이 시작됐다.

프로그램은 ▲매일 일기 쓰기 ▲하루 5개 이상의 전화번호를 순방향과 역방향으로 외우기 ▲병원이 대여한 '아이패드'로 하루 20분 치매 예방용 컴퓨터 게임 하기(낱말 맞히기, 숨은 그림 찾기 등 치매 예방용으로 제작된 게임) ▲각 나라의 국기가 그려진 100여장의 카드로 국가 이름 외우기 ▲일주일에 네 번 이상 빠르게 30분 걷기 ▲햇볕 쪼이며 산책하기 등으로 구성돼 있었다.

고등어 등 등푸른생선 챙겨 먹기('오메가3' 성분이 뇌혈관 보호효과)며 일주일에 한 번 카레 먹기('쿠쿠민' 성분이 치매 예방효과)도 있었다.

박씨는 이를 다 지키려고 무진 애를 썼다. 그렇게 하길 3개월, 놀라운 변화가 일었다. 처음 병원에 왔을 때 24점이던 기억력 테스트 점수가 38점으로 급상승했다. 그는 20여명의 프로그램 참가자 중 성적 향상 1등을 차지해 부상으로 '아이패드'까지 받았다. 박씨는 "노년의 삶이 밝고 즐거운 일들로 채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치매학회 한설희(건국대병원 신경과 교수) 이사장은 "폭우가 쏟아져도 댐이 크면 홍수가 나지 않는 원리"라며 "빠르게 걷기와 끊임없는 '뇌 훈련'이 치매 증세를 누르고 가라앉힌다"고 말했다. 노력하면 치매 발생을 상당기간 지연시킬 수 있다는 것이다.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현금자동지급기(ATM)가 공중화장실 변기만큼 불결  
2011/01/12 (Wed)
10:15:04 pm
http://www.tioh.net/zog_nackseo/?no=351
현금자동지급기(ATM)가 공중화장실 변기만큼 불결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은 12일 박테리아 관련 전문업체인 바이오코트가 실시한 조사결과를 인용해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현금자동지급기의 위생 상태가 매우 심각한 수준이라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이 직접 면봉을 이용해 런던 시내의 현금자동지급기, 공중화장실, 지하철 의자, 공중전화 등 10곳에서 시료를 채취해 실험실에서 박테리아 오염 정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현금자동지급기의 숫자판과 공중 화장실 좌변기에서 설사 등을 일으키는 녹농균류, 바실러스(간균), 박테리아 등이 비슷하게 검출됐다.

바이오코트의 미생물학자인 리처드 해스팅 박사는 “현금자동지급기와 공중화장실 좌변기의 오염 정도가 비슷하게 나타나 깜짝 놀랐다”면서 “검출된 박테리아의 종류도 거의 비슷했다”고 말했다.

영국인 3천명을 상대로 가장 불결한 곳을 묻는 설문에서는 공중 화장실이 1위, 공중전화기가 2위였고 현금자동지급기는 10위였다.

해스팅 박사는 “공중전화는 수많은 사람이 사용하는데다 코와 입을 가까이 대기 때문에 세균이 번식하고 퍼지는 데 취약하다”고 말했다.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2조원 실뱀장어 시장을 잡아라  
2011/01/09 (Sun)
12:16:26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350
2조원 실뱀장어 시장을 잡아라
[중앙일보] 입력 2011.01.08 00:51 / 수정 2011.01.08 21:31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
콘텐트 구매
PDF‘2조원대 실뱀장어 시장을 선점하라’. 장어를 즐겨 먹는 극동아시아 4개국에 비상이 걸렸다. 양식에 필요한 치어(실뱀장어) 확보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이다. 비싸고 잘 잡히지도 않는 자연산 장어로는 수요를 감당하기에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양식마저 어려워지면 장어 값이 천정부지로 뛸 수 있기 때문에 누가 먼저 양식용 실뱀장어 생산에 성공하느냐를 놓고 한·중·일과 대만·유럽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실뱀장어 시장은 극동지역만 한 해 약 2조원에 달한다.

 흔히 (민물)장어라고 불리는 뱀장어는 생태 특성이 특이한 물고기다. 연어와 정반대로 어릴 때 강으로 들어와 민물에서 성장하다 짝짓기 시기가 되면 깊은 바다로 돌아간다. 성어(成魚)가 사는 곳은 극동 지역과 유럽, 북아메리카 등 다양하지만 산란지는 괌 인근 해역과 북대서양의 살가소 해역 정도로 알려져 있다.

 인공수정이 안 되기 때문에 양식은 연안까지 다가온 실뱀장어를 잡아서 시작한다. 극동산 장어는 쿠릴해류를 타고 동남아시아·대만·중국·한국·일본 근처까지 와서는 각국의 강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렇다 보니 실뱀장어 확보 경쟁이 치열하다. 장어 수요가 많은 극동 4개국에서만 한 해 200t의 실뱀장어가 쓰인다. 이 중 100t을 쓰는 중국은 극동산을 포기하고 유럽산을 수입한다. 한국은 지난해 10.6t의 실뱀장어를 양식용으로 썼는데 이 중 8.2t을 수입했다. 가격도 치솟아 실뱀장어 1㎏에 800만~1000만원에 이를 정도다.

 문제는 ‘국제 야생동식물 멸종위기종 거래에 관한 조약(CITES)’에 따라 2013년부터 유럽산 실뱀장어 거래가 전면 금지된다는 점이다. 김영만 수산과학원장은 “지금도 실뱀장어 종묘를 구하지 못해 운영을 포기하는 양식장이 늘고 있는데 중국이 극동산으로 수입처를 바꾸면 종묘 부족 현상은 훨씬 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각국은 수정부터 성어까지 전 과정을 인공적으로 조절해 양식하는 뱀장어 완전양식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현철 기자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
Subject
한국에 '골드미스'가 있다면,중국엔 '잉녀(剩女-셩뉘)'가 있다  
2011/01/07 (Fri)
12:22:14 am
http://www.tioh.net/zog_nackseo/?no=349
한국에 '골드미스'가 있다면,중국엔 '잉녀(剩女-셩뉘)'가 있다

---2010년 유행어로 본 중국의 소비트랜드



LG경제연구원이 지난달 '유행어로 본 2010년 중국 소비트랜드'란 보고서를 냈다.

중국이 '세계의 공장'에서 '세계의 시장'이 된 것은 이미 오래. 매년 소비재 판매증가율이 15%를 넘는다.

급팽창하는 시장에서는 새로운 소비주체가 부상하고, 소비의 방식이 바뀌기 마련이다.

LG경제연구원은 지난해 중국 인터넷을 달군 유행어 6개를 뽑아 소비 트랜드를 조명했다.





<고학력,고소득,고직위의 젊은 중국 여성을 뜻하는 '셩뉘'들이 중국 소비의 새로운 주체로 떠올랐다. 사진은 고가의 애완동물을 구입하는데 돈을 아끼지 않는 중국의 젊은 여성>



1. 셩뉘(剩女)

한국에 골드미스가 있다면, 중국엔 셩뉘가 있다. 셩뉘는 직역하면 배우자를 찾지 못한 '남은 여자'란 뜻. 하지만 발음이 성스러운 여자를 뜻하는 '셩뉘(聖女)'와 같아서 조건이 까다로워 남자들이 쉽게 접근하지 못한다는 뉘앙스도 담겨 있다. 고학력, 고소득, 고직위 등 3고를 갖춘 28세 이하의 독신여성을 말한다. 한국의 골드미스가 30대 이상의 미혼여성을 가리키는 것과 차이가 있다.

셩뉘의 78%는 월소득이 4000위안 이상으로 전국평균의 1.7배에 달하고, 셩뉘의 83.6%는 자기집을 소유하고 있으며, 그중 16.4%는 다주택 소유자로 밝혀졌다. 이들은 소득의 82%를 자기자신을 위해 사용하며, 특히 의류 화장품 여행상품 디지털제품 등에 돈을 많이 쓴다. 신선도가 유지되는 소비(保鮮消費)'를 하기 때문에 노화방지 기능성 화장품이나 피부관리 회원권 등이 인기다.



이들 셩뉘를 포함한 중국의 여성들이 전체 소비시장의 주력계층으로 떠오르면서 '그녀들의 경제(她經濟)'라는 유행어가 만들어졌다. 전업주부가 많은 한국과 달리 중국 여성들의 취업률은 74%에 달하며, 여성취업인구가 사회 전체의 45%를 차지한다. 가정경제의 통제권을 쥐고있는 이들은 브랜드와 디자인에 민감하고 온라인 쇼핑에 열중하는 경향을 보인다.



2. 띠탄주(低炭族)

띠탄주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은 제품을 사용하거나 친환경적으로 생활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이들은 자동차가 있지만 자전거로 출퇴근하고 점심 및 휴식시간에 컴퓨터 모니터를 꺼두며, 일회용 휴지 대신 손수건을 사용하고,천연소재 의류를 착용하며, 집의 조명등을 LED램프로 바꾸고, 제활용 용품을 선호한다.

이런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이들을 겨냥한 나무바닥재(특히 대나무), 저탄소자동차, 세제가 필요없는 세탁기, 접이식 전기자전거 등이 인기를 끈다.



3. 웨이보(微博)시대

미니 블로그 시대를 말한다. 웨이는 micro, 보는 blog를 뜻한다. 트위터가 금지된 중국에서 포털사이트 시나닷컴(新浪網)이 제공하는 '웨이보' 서비스가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140개 이하의 단문을 실시간 올릴 수 있고, 다른 회원을 팔로우(follow)할수 있는 이 중국판 트위터는 2009년 8월 개설된 이래 사용자가 7000만명을 넘어섰다. 매달 평균 1000만명이 새로 가입하고 매초당 40여개의 단문이 생산된다. 이용자의 40% 이상이 휴대폰으로 통해 사이트에 접속한다. 인기 배우 자오웨이(趙薇)는 팔로우어가 400만명을 넘었다.



이들은 자신들이 구매한 상품의 사진과 함께 상품에 대한 평가를 실시간으로 올려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기 때문에 소비시장에서 영향력이 매우 크다. 어떤 제품을 구매하기 전에 웨이보 검색을 통해 최신 상품과 가격정보를 확인하는 사람도 늘었다. '난 할인을 좋아해(我愛打折)'란 웨이보에서는 베이징 지역의 최신 할인상품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기업들도 브랜드 지명도를 높이기 위해 웨이보 마케팅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동방항공은 여승무원들이 전세계에서 찍은 사진과 승무원의 일상생활 등을 웨이보에 올려 인기를 끌고 있다. 상하이의 한 승객이 공항 VIP룸의 커피메이커가 고장났다는 글을 웨이보에 올리자 10분만에 담당자가 현장에 도착해 수리했을 정도다.





<중국 사천성 성도(成都)의 한 백화점내 한국 화장품 미샤 매장을 찾은 중국 여성 소비자. 이들은 노화방지 기능성 화장품 등에 관심이 많다.사진/성도=지해범기자>



4. 퇀누(團奴)

공동구매의 노예란 뜻이다. 베이징의 한 대기업 직원 탕모씨는 지난 5월 중국의 대표적 공동구매 사이트인 메이퇀왕(美團網)에서 398위안 짜리 피부관리 사용권을 48위안에 구입했다. 이를 시작으로 저가의 유혹에 빠진 탕씨는 한달 동안 15개 사이트에서 22차례 공동구매에 참여해 월급의 60%인 2800위안을 사용했다. 탕씨처럼 자기도 모르게 단체구매이 노예가 된 중국인들이 25~35세 젊은층 가운데 크게 증가했다. 미국 그루폰(Groupon)의 모델을 본딴 최초의 공동구매 사이트 만쭈오왕(滿座網)이 2010년 1월 오픈한 후 관련 사이트도 1천개를 돌파했다. 매일 공동구매 사이트 방문자수는 전체 네티즌(4억2000만명)의 4%에 달한다.



5. 푸옹(負翁)

소득 이상으로 소비하는 중국인을 말한다. '푸옹'은 부자를 뜻하는 푸옹(富翁)과 발음은 같지만, '부채'의 부(負)자를 사용하여, 초과지출을 통해 부자처럼 보이는 사람을 가리킨다. 가령 월급 80만원을 받는 20대 사원이 3000만원대의 외제차를 몰고 출근하고, 200만원 짜리 고급가방을 들고 다니고, 스타벅스 커피를 입에 달고 사는 것을 말한다. 이밖에 무리하게 자가용을 구입한 대가로 어렵게 생활하는 사람을 뜻하는 처누(車奴), 신용카드 빚으로 스트레스를 받는 카누(卡奴) 등도 같은 맥락에서 파생된 유행어이다.



6. 뻔뻔주(奔奔族)

만만디 중국인도 이제는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동분서주하고, 치솟은 집값 교육비 의료비에 허리가 휘는 사람들, 즉 뻔뻔주가 크게 늘어나고 있다. 한국에서 '뻔뻔하다'는 개념과 정반대인 셈이다. 특히 1975~85년 사이에 태어난 세대는 경쟁에서 밀려나지 않기 위해 각종 어학시험, 자격증시험에 시달리고, 주택대출금에 발목잡혀 회사일이 싫어도 그만두지 못하고 다녀야 한다(白奴/화이트칼라 노예).

중국청년보의 2010년 대도시 정신건강 조사에 따르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는 응답자가 82%, '초조감 피곤함을 늘 느낀다'는 답변도 절반을 차지했다. 특히 전국 각지의 인재가 몰린 상하이의 스트레스 지수가 가장 높았다.

이러한 현상이 기업에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가져다주고 있다. 스트레스를 해소시키는 '감압(減壓)소비'가 대도시 직장인의 화두가 된 것이다. 스파, 마사지, 아침식사 배달서비스 등이 그것.



이뿐만 아니라 베이징 하이디엔구의 '스트레스 해소 식당'에서는 사람 모양이 그려진 '화풀이벽'을 향해 그릇 솥 등 식기를 맘껏 던져 때려부술 수 있다. 한끼 식사를 두시간 이상 즐길 수 있는 '천천히 식당(慢餐廳)'도 화제다. 던지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졌다가 다시 원래대로 돌아오는 '깨지지 않는 토마토', 입을 입구에 대고 마음껏 소리지를 수 있는 '외침 항아리' 등의 상품도 나왔다.



LG경제연구원의 썬쟈 연구원은 "다양한 유행어에 담긴 중국의 소비행태를 살펴보면, 다른 선진국에서 나타나고 있는 트렌드와 유사하다는 인상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성숙기에 접어든 선진국과 매우 다른 측면도 적지 않아 글로벌 시장전략을 그대로 중국에 적용해서는 안된다. 한국시장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중국의 새로운 트렌드를 비즈니스 아이템으로 실체화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지해범 중국전문기자 hbjee@chosun.com



tioh님 트랙백과 코멘트(0) | 내 블로그에 담기